PLAYL1ST - 너가 꼭 알았으면 해 ; Daft Punk

Track #10. ’너가 꼭 알았으면 해 ; Daft Punk.’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Epilogue ; 1993 - 2021


'02:22:21’


  2021년 2월 22일 전 세계 음악팬들에게 가장 슬픈 날로 기억될 것이다. 프랑스 출신 일렉트로닉 듀오 Daft Punk 다프트 펑크가 28년의 긴 시간을 뒤로하고 해체했다. 지난 22일 자신들의 공식 홈페이지와 SNS, 유튜브 채널에 Epilogue 에필로그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자신들의 상징과도 같은 로봇 헬멧을 쓴 두 사람이 걸어가다가 한 사람이 시한폭탄과 함께 폭발해버린다. 이 영상은 2006년 그들이 제작한 영화 「Daft Punk’s Electroma 다프트 펑크의 일렉트로마」의 한 장면을 오마주한 것으로, 이제는 마지막 정규앨범이 되어버린 앨범 「Random Access Memories」의 수록곡인 ‘Touch’와 함께 ‘1993 - 2021’이라는 그들의 활동 기간을 뜻하는 숫자와 함께 팬들에게 마지막 안녕을 보내며 영상은 끝이 난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aft Punk ; THE ICON


  Daft Punk 다프트 펑크는 Thomas Bangalter 토마스 방갈테르와 Guy-Manuel de Homem-Christo 기 마누엘 드 오맹 크리스토 이 두 사람으로 이루어진 프랑스의 세계적인 일렉트로니카 듀오이다. 1990년대 그들의 등장은 가히 센세이션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French House 프렌치 하우스의 붐을 일으켰고, 또 그들은 2000년대 초반까지 음지에 있던 EDM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키며 메이저 장르로 이끈 장본인들이다. 28년이라는 그 긴 세월 동안, 그들은 총 열두 번 그래미 상 후보에 올랐고, 그중에 일곱 번을 수상했을 정도로 그 어떤 수식어도 아깝지 않은 위대한 아티스트 그 자체이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는 전 세계 음악팬들의 ‘아이콘 ICON’ 이다. 그들의 음악은 1990년대 그리고 2000년대에 나왔다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클래식하며 동시에 트렌디하다. 에디터 본인은 다펑(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애칭이다.)의 음악을 10대 때 광고에 삽입된 음악으로 처음 들었는데, 지금까지 플레이리스트에 빠진 적이 없는 아티스트이다. 활동 기간이 28년으로 길었지만 Daft Punk 다프트 펑크는 단 네 개의 앨범만을 발매했는데, 모두 가히 명반이라고 말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다른 무슨 말을 더 할 필요가 있을까? 지금부터는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그 수많은 명곡들 중 에디터가 아주 고심해서 선정한 5곡을 여러분들에게 소개해보려고 한다.

PLAYL1ST


Da funk

1집 앨범 「Homework」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곡으로 지금이 Daft Punk 다프트 펑크라는 이름을 처음 알리게 해준 곡이다. 공격적이면서 펑키한 이 음악은 당시 혁명과도 같은 곡이었다고 한다. 강렬한 리드 신스 사운드와 웅장한 베이스가 인상적인 곡으로, 베이스 소리에 집중하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고개를 위아래로 흔들고 있을 당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Harder, Better, Faster, Stronger

에디터 개인적으로 Daft Punk 다프트 펑크 노래 중에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굉장히 단순하게 보이는 곡이지만 그 조합과 끊임없이 이어지는 변주에 감탄밖에 나오지가 않는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디테일이 가장 잘 드러나는 곡이지 않을까.

Something About Us

Daft Punk 다프트 펑크를 좋아하게 된 아주 결정적인 곡이다. 에디터가 한때 짝사랑하던 그녀가 제일 좋아했던 노래로, 그녀를 만날 때면 늘 이 노래를 들었던 기억이 있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 노래들 중에 어쩌면 가장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가진 이 곡은 세월이 지나도 곡이 가진 팬시함에 금방 매료되는 그런 마성을 가진 곡이다.

Giorgio by Moroder

Giorigio Moroder 조르조 모르더는 일렉트로닉 음악의 선구자이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가 그에게 보내는 존경의 노래이며, 그의 인생과 생각을 담은 또 그것을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색깔로 그려낸 한 편의 다큐멘터리와도 같은 노래이다. 노래는 Giorgio Moroder 조르조 모르더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펼쳐지는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사운드는 입이 떡하니 벌어질 수밖에 없는 알 수 없는 감동이 밀려오는 듯한 기분이다.

Get Lucky (feat. Pharrell Williams)

Daft Punk 다프트 펑크를 이야기할 때 Pharrell Williams 패럴 윌리엄스를 과연 빼놓을 수 있을까? 원래부터 같은 멤버였던 것 같은 둘 사이의 케미스트리는 세기의 조합이라고 해도 아깝지가 않다. 일렉트로닉과 펑크 음악의 조합이 인상적인 이 곡은 어느 시대에도 명곡으로 남을 것이 분명하다. 밴드 CHIC의 기타리스트인 나일 로저스 Nile Rodgers의 연주를 듣는 것도 이 곡의 재미이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Kanye West - Black Skinhead

Pharrell Williams - Gust of Wind

The Weeknd - Starboy

The Weeknd - I Feel It Coming


Daft Punk 다프트 펑크는 다른 아티스트와 협업에서도 빛이 나는 아티스트였다. Kanye West 카녜 웨스트, Pharrell Williams 패럴 윌리엄스 그리고 The Weeknd 위켄드까지. 다른 아티스트와의 색깔과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그것이 합쳐지는 시너지는 또 다른 느낌을 주기에 꼭 같이 들어보기를 추천한다.

'Epilogue ; 1993 - 2021’


이제는 그들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직까지 믿기지가 않는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의 오랜 팬으로서 에디터의 눈에는 그들은 다른 행성에서 온 사람들처럼 보였다. 그들의 음악은 시간이 지나도 언제나 새로웠으며, 우리의 눈과 귀를 항상 즐겁게 해주는 아티스트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아티스트이다. 그들의 음악은 분명히 그렇게 유산 Legacy으로 남겨져 우리 곁에 오래도록 머무를 것이다. Daft Punk 다프트 펑크는 우리가 오랜 시간 동안 사랑한 우리 시대의 진정한 아이콘이었으며, Legend 레전드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그만큼을 사랑했기에 떠나보내는 것이 아십기만 하지만, 그래도 이제는 그들에게 작별의 인사를 고해본다.


‘1993 - 2021’ Daft Punk 다프트 펑크, 그들에게 진심 어린 박수를 보낸다.

ADIEU, Daft Punk!


Editor  김남균



e-mail   sirius0188@naver.com

instagram  @gyunbygyun

Catch Ball


일상속에서 늘 함께하는 브랜드 캐치볼(Catch Ball)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Q.  자기소개와  Catch Ball(캐치볼) 소개


A.  안녕하세요. 신발 브랜드 Catch Ball(캐치볼)을 운영하고 있는 이경민이라고 합니다.


Q.  반스, 컨버스 등 기존의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대형 브랜드들과의 남다른 차별점


A.  반스나 컨버스가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지만 이미 컨버스나 반스 두 브랜드들은 오랜 역사와 전통이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지금의 브랜드가 이뤄진 건 아니라 세계시장 중심에 있는 건 당연한 것 같고, 그들과 다른 차별점은 작지만 새로운 로고나 브랜드에게 관심이 가는 건 어쩌면 당연한 심리인 것 같습니다. 물론 제품의 디자인이나 브랜드 이미지가 완성도 높아야 되는 건 당연해야 하는 것 같고요. 소량의 디자인에 사람들이 원하는 소재, 기능, 그리고 서비스를 즉각적으로 반영하여 빠르게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Q.  최근에 아이들과 함께 신을 수 있는 캐치볼 키즈 제작 및 의류, 브랜드 협업 등 다양한 제작 단계에 있어서 신경 쓰는 부분과 디테일


A.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신규 제품과 협업의 기준도 브랜드가 필요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신발은 제가 아이가 있어서 제작하게 되었고, 협업한 홈그라운서플라이의 대표님도 아이가 있었기에 가족이 함께 입을 수 있는 티셔츠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Q.  캐치볼만이 제공하는 혜택이 있다. 무료 수선, 무료 교환, 무료 반품. 제작과 판매자 관점에서 보았을 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다. 이 혜택들을 확정 짓기까지의 에피소드가 있다면


A.  첫 번째는 양말 브랜드 1507의 홀삭스 대표님의 영향입니다. 현업의 선배로서 온라인 시장에 먼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아 놓은 상황에서 저희의 부족한 점을 얘기해 주신 것들을 그대로 적용했습니다. 온라인 비즈니스와 장사에 대한 개념에 대해 많이 배웠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게 어떤 건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는 소비를 많이 해보면서 소비자 입장에서 필요로 하는게 뭔지 생각해보고, 그 경험들을 저희 브랜드에 적용을 많이 시켜보고 있습니다.


Q.  '어떠한 물건은 그 시대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캐치볼의 소개들을 발췌했다. 물건 저마다의 고유의 상황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현재 캐치볼이 지금의 시대를 반영하는 어떠한 물건을 꼽자면?


A.  1950년대에 살아보지 않았지만 1950년대를 강조하는 이유는 그 당시 만들어졌던 의류, 가구, 기계들을 보면 지금 사용해도 전혀 이상이 없고 오히려 자연스러운 것들을 보며 이러한 제품들처럼 시간이 지나도 아름다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합니다.


  저희 회사 브랜드 디자인을 맡아주는 '캘리브랜드'의 소장님의 사무실 벽에 붙어있던 글귀가 생각납니다. '정말로 완벽한 것은 오히려 모자란 듯 보입니다. 아무리 사용해도 망가지거나 부서지지 않고 바닥을 드러내지 않습니다.'라고 적혀있던 글에는 완벽한 제품은 오히려 힘을 빼고 사용하면 할수록 질리지도 않는 그런 물건들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Q.  벌커나이즈드 공법으로 제조하는 방식은 어떠한가 대중들에게 캐치볼이 생각하는 벌커나이즈드의 매력과 제작자로서의 아쉬운 점이 있다면


A.  제품을 만들고 난 뒤 사람들에게 우리 제품의 어떤 가치 전달을 할지 고민을 했던 시간들이 저는 제조 현장에서 많이 영감을 얻었습니다. 요즘엔 물론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벌커나이즈드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지는지 간접적으로 경험을 많이 해보셨을 거라 생각됩니다.


  실제로 제조되는 현장에서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고 수많은 부자재들이 제품에 적용되는 걸 보면서 제조되는 과정을 잘 전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래도 세계적으로 인건비가 저렴한 곳으로 이동하게 되고 국내에는 수요가 없어져 몇 개 공장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중국 베트남과 같은 곳에는 아무래도 세계적인 기업들이 주문을 많이 하기에 부자재나 자재들이 최신식이고 현재 한국에는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기계들이라 노후가 많이 되어있습니다. 일본의 경우 높은 인건비와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품질과 브랜드의 역사로 자국에서의 소비가 많이 이뤄지는 덕분인지 오랜 역사를 가진 제조공장이 있습니다. 후에는 더 좋은 시설과 자재들이 있는 곳에서 멋진 제품을 제조해 보고 싶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하면서 타 브랜드의 신발도 무수히 많이 신어보고 분석해 보았을 것 같다. 기억에 남는 스니커들이 있는가?


A.  어떤 장르나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많이 사 보고 구입해 보고 있습니다. 그 당시 상황에 따라 영감을 준 스니커들이 많아서 하나만 고르긴 어렵지만 Jack Purcell(CONVERSE), Stan Smith(ADIDAS)와 같은 스포츠 선수들을 위해 디자인되었고 지금까지 사랑을 받는 제품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한지 1~2년이 되어 가며 생각보다 다채로운 제품군을 선보이고 있따. 그중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제품이 있다면


A.  캐치볼에서 처음 만든 Standard 모델의 화이트와 블랙 제품이 가장 많이 애착이 갑니다. 가장 힘든 시기에 간절한 마음으로 제작을 하게 되었고, 제 모든 초점이 이 하나의 디자인에 몰렸던 것 같습니다. 이 두 제품이 저를 신용불량을 해결하게 해주었고, 현재의 캐치볼이 있는 초석이 될 수 있었습니다.


Q.   캐치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 살짝 공개해 준다면


A.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하며, 한결같은 브랜드가 되고자 합니다. 사람들의 요청의 귀를 기울여 제품에 적용시키고자 하고, 더 높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방법에는 예산을 가리지 않고 투자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Q.   수제화 브랜드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한마디


A.  어떤 브랜드를 만들기 전에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게 뭘까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말 신발이 좋아서 만드는 건지 신발을 파는 게 좋아서 브랜드를 만드는 건지 이 브랜드를 만들어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 설정이 중요합니다. 막연히 그냥 돈을 많이 벌겠다든지 불투명한 어떤 목표 설정은 브랜드의 가치관 확립에 문제점이 많습니다.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가치관을 먼저 정립한 후 브랜드를 풀어나가면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됩니다. 처음 설립한 가치관을 끝까지 잘 유지하면서 멋진 브랜드를 같이 만들어가면 좋을 것 같아요.

매장 위치 : 대구광역시 중구 봉산문화길 15(봉산동) 1층 브러셔

온라인스토어 : https://catchball.kr/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catchball.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