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딩과 로큰롤 스타일에 대해

라이딩과 로큰롤 그들의 가죽 자켓과 청바지에 대해

  이번 글은 김지운님의 라이딩 스타일로부터 출발한다. 라이딩 스타일이란 오토바이를 타는 이들이 입는 스타일이다. 그러한 이들을 머릿 속에 그려보면 왠지 모르게 가장 먼저 선글라스를 끼고 수염을 기른 얼굴과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입고 엔지니어 부츠를 신은 이가 떠오른다. 사실 요즈음 라이더들에게서 가죽 자켓과 청바지라는 아이템은 보기 힘들다. 국내에서는 주로 일본의 라이딩 스타일을 따라가다보니 근래에는 코치 자켓과 디키즈 874와 같은 치노 팬츠와 컨버스, 반스를 신는 것을 즐긴다. 가죽 자켓을 입으면 보온성이 뛰어나기는 하지만 활동성이 떨어지다보니 일본에서 변형된 스타일로 코치 자켓을 주로 한 스타일이 나온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바이크를 타지 않는 대중들은 여전히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바이크 라이더의 상징처럼 여기는 것일까? 그 이유를 추측해보자면, 첫째로 비행사 외의 일반 대중들이 가죽 자켓을 소비하기 시작한 시기가 ‘Schott NYC’의 퍼펙토 라이더 자켓이 나온 1928년 이후부터이다. 이 자켓은 바이크 라이더들을 위해 디자인된 의류였기에 그 기원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사람들에게 남아있는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두 번째로, 사람들은 바이크 라이더라 하면 초퍼 스타일의 할리 데이비슨을 가장 먼저 떠올린다. 초퍼 스타일의 할리 라이더들은 펑크락을 즐겨 듣고 그들의 스타일을 즐겨 입었다. 그들이 대부분 펑크락의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공유했기에 그들의 문화에 대한 기억이 우리에게 남아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가죽 자켓과 청바지는 바이크 라이더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이 두가지 아이템은 락 스타의 전유물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그들이 실제로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많이 입기도 했지만 AC/DC의 앵거스 영, Led Zeppelin, Queen, Red hot chilli peppers, 커트 코베인 등의 의상을 떠올려보면 그들이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입은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어째서 대중들의 기억 속의 락 스타들은 가죽 자켓에 청바지를 입고 있을까? 사람들이 ‘락’이라는 장르를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미지는 무엇인가. ‘시끄러움’이다. 락에서 시끄러움의 대명사는 헤비메탈이다. 헤비메탈하면 Metalica, Iron Maden과 같은 밴드가 떠오른다. 전성기의 헤비메탈 락커들은 데님과 가죽을 정말 많이 입었다. 뿐만 아니라 헤비메탈은 락의 전성기의 마지막, 그 즈음에 있는 장르이다. 대중들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의 원인을 헤비메탈이라는 락의 잔상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바이크 라이더들과 락 스타들의 상징, 가죽 자켓과 청바지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우선 이 두 가지 아이템이 어떠한 이미지를 주는지부터 이야기 해보자. 대중들에게 바이크 라이더의 전반적인 이미지를 떠올려보라 한다면 ‘위험한 질주’의 말론 브란도 이미지와 비슷할 것이다. 퍼펙토 라이더 자켓의 지퍼를 채우고 청바지를 입은 그의 모습은 대중들에게 ‘라이더’의 온상이다. 하지만 시각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영화 내에서 그의 ‘반항적’인 이미지도 우리가 떠올리는 라이더들의 이미지에 포함이 된다. 그렇다면 락 스타들의 이미지는 어떠한가. 락 스타라 하면 무대 위에서 노래하고 연주하는 밴드가 떠오른다. 퍼펙트 라이더, A2 스타일 가죽 자켓을 오픈한 뒤 찢어진 청바지를 입고 노래하는 이들 역시도 ‘반항적’이다. 그렇기에 이들의 가죽 자켓과 청바지에는 ‘반항’이라는 단어가 내재되어 있다. 하지만 이들이 입는 가죽 자켓과 청바지는 차이가 있다.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요즈음 어떠한 브랜드에서 그러한 옷들을 찾아볼 수 있는지 알아보자.

  바이크 라이더들의 가죽 자켓으로는 카페 레이서와 퍼펙토 스타일의 가죽 자켓이 제격이다. 원단으로는 양가죽과 같은 부드러운 가죽보다는 소가죽, 말가죽이 어울린다. 하나를 고르라 한다면 단연코 말가죽이다. 하지만 소가죽, 말가죽일 지라도 편의성을 위해 부드럽게 가공된 가죽은 그들의 스타일이 아니다. 두툼한 가죽을 길들여가며 입는 것이 더욱 그들의 스타일이다. 브랜드로 예시를 들어보자면 The Real McCoy의 Buco, Buzz Rickson, Schott NYC, Iron Heart를 들 수 있다. 청바지 역시도 품이 있는 것이 떠오른다. 라이트 웨이트와 같은 가벼운 원단은 상상도 하기 힘들다. 바이크 라이더 하면 헤비 웨이트의 원단이 떠오른다. 이러한 옷들은 일본의 복각류 데님 브랜드 Warehouse, Fullcount, Naked&Famous와 같은 브랜드들이 떠오른다.



  락 스타들의 가죽 자켓은 사실 바시티를 제외 한다면 여러 종류들을 다 즐겨 입으나 퍼펙토 스타일의 가죽 자켓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원단으로는 양가죽 혹은 잘 무두질 된 소가죽이다. 부드럽게 가공되어 은은한 광택이 도는 원단이 그들에게 더 어울린다. 청바지는 품이 있는 것보다는 스키니한 핏이 먼저 떠오른다. 원단은 헤비 웨이트보다는 미드 웨이트 혹은 라이트 웨이트다. 그리고 그들의 청바지는 찢어져 있어야 할 것만 같다. 이러한 류의 가죽 자켓과 청바지는 근래에 에디 슬리먼이라는 디자이너의 스타일로 집약될 수 있다. 그가 거쳐간 브랜드들 Dior, Saint Laurent, Celine를 확인해 본다면 락 스타의 무드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바이크 라이더, 락 스타 이 둘은 문화를 공유한다. 바이크 라이더들은 락 음악을 듣고 락 스타들은 바이크를 탄다. 그들의 패션 아이템은 참으로 닮아 있고 그들은 서로의 문화를 공유하기도 한다. ‘반항’이라는 단어는 이러한 그들의 문화를 묶어주기도 한다. 가죽 자켓과 청바지에는 이러한 그들의 모습이 여전히 남아있다. 우리는 가죽 자켓과 청바지를 보고 바이크 라이더를 떠올리기도 하고 락 스타를 떠올리기도 한다. 이렇듯 하나의 아이템에 담겨 있는 이야기들은 이미지를 형성한다. 그리고 그 이미지는 시간이 흐르며 이야기가 쌓이면서 변화한다. 그렇기에 옷은  현재만을, 하나의 집단, 한 명의 이야기만을 담지 않는다. 옷 하나에는 긴 시간이,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래서 때로는 옷을 두고 둘러앉아 각자의 옛 추억을 들춰보고 그것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것도 즐거운 것이 아닐까 한다.


Editor  정연재



e-mail   wjdss23@naver.com

instagram  @chu.b2

Catch Ball


일상속에서 늘 함께하는 브랜드 캐치볼(Catch Ball)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Q.  자기소개와  Catch Ball(캐치볼) 소개


A.  안녕하세요. 신발 브랜드 Catch Ball(캐치볼)을 운영하고 있는 이경민이라고 합니다.


Q.  반스, 컨버스 등 기존의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대형 브랜드들과의 남다른 차별점


A.  반스나 컨버스가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지만 이미 컨버스나 반스 두 브랜드들은 오랜 역사와 전통이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지금의 브랜드가 이뤄진 건 아니라 세계시장 중심에 있는 건 당연한 것 같고, 그들과 다른 차별점은 작지만 새로운 로고나 브랜드에게 관심이 가는 건 어쩌면 당연한 심리인 것 같습니다. 물론 제품의 디자인이나 브랜드 이미지가 완성도 높아야 되는 건 당연해야 하는 것 같고요. 소량의 디자인에 사람들이 원하는 소재, 기능, 그리고 서비스를 즉각적으로 반영하여 빠르게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Q.  최근에 아이들과 함께 신을 수 있는 캐치볼 키즈 제작 및 의류, 브랜드 협업 등 다양한 제작 단계에 있어서 신경 쓰는 부분과 디테일


A.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신규 제품과 협업의 기준도 브랜드가 필요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신발은 제가 아이가 있어서 제작하게 되었고, 협업한 홈그라운서플라이의 대표님도 아이가 있었기에 가족이 함께 입을 수 있는 티셔츠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Q.  캐치볼만이 제공하는 혜택이 있다. 무료 수선, 무료 교환, 무료 반품. 제작과 판매자 관점에서 보았을 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다. 이 혜택들을 확정 짓기까지의 에피소드가 있다면


A.  첫 번째는 양말 브랜드 1507의 홀삭스 대표님의 영향입니다. 현업의 선배로서 온라인 시장에 먼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아 놓은 상황에서 저희의 부족한 점을 얘기해 주신 것들을 그대로 적용했습니다. 온라인 비즈니스와 장사에 대한 개념에 대해 많이 배웠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게 어떤 건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는 소비를 많이 해보면서 소비자 입장에서 필요로 하는게 뭔지 생각해보고, 그 경험들을 저희 브랜드에 적용을 많이 시켜보고 있습니다.


Q.  '어떠한 물건은 그 시대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캐치볼의 소개들을 발췌했다. 물건 저마다의 고유의 상황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현재 캐치볼이 지금의 시대를 반영하는 어떠한 물건을 꼽자면?


A.  1950년대에 살아보지 않았지만 1950년대를 강조하는 이유는 그 당시 만들어졌던 의류, 가구, 기계들을 보면 지금 사용해도 전혀 이상이 없고 오히려 자연스러운 것들을 보며 이러한 제품들처럼 시간이 지나도 아름다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합니다.


  저희 회사 브랜드 디자인을 맡아주는 '캘리브랜드'의 소장님의 사무실 벽에 붙어있던 글귀가 생각납니다. '정말로 완벽한 것은 오히려 모자란 듯 보입니다. 아무리 사용해도 망가지거나 부서지지 않고 바닥을 드러내지 않습니다.'라고 적혀있던 글에는 완벽한 제품은 오히려 힘을 빼고 사용하면 할수록 질리지도 않는 그런 물건들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Q.  벌커나이즈드 공법으로 제조하는 방식은 어떠한가 대중들에게 캐치볼이 생각하는 벌커나이즈드의 매력과 제작자로서의 아쉬운 점이 있다면


A.  제품을 만들고 난 뒤 사람들에게 우리 제품의 어떤 가치 전달을 할지 고민을 했던 시간들이 저는 제조 현장에서 많이 영감을 얻었습니다. 요즘엔 물론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벌커나이즈드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지는지 간접적으로 경험을 많이 해보셨을 거라 생각됩니다.


  실제로 제조되는 현장에서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고 수많은 부자재들이 제품에 적용되는 걸 보면서 제조되는 과정을 잘 전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래도 세계적으로 인건비가 저렴한 곳으로 이동하게 되고 국내에는 수요가 없어져 몇 개 공장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중국 베트남과 같은 곳에는 아무래도 세계적인 기업들이 주문을 많이 하기에 부자재나 자재들이 최신식이고 현재 한국에는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기계들이라 노후가 많이 되어있습니다. 일본의 경우 높은 인건비와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품질과 브랜드의 역사로 자국에서의 소비가 많이 이뤄지는 덕분인지 오랜 역사를 가진 제조공장이 있습니다. 후에는 더 좋은 시설과 자재들이 있는 곳에서 멋진 제품을 제조해 보고 싶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하면서 타 브랜드의 신발도 무수히 많이 신어보고 분석해 보았을 것 같다. 기억에 남는 스니커들이 있는가?


A.  어떤 장르나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많이 사 보고 구입해 보고 있습니다. 그 당시 상황에 따라 영감을 준 스니커들이 많아서 하나만 고르긴 어렵지만 Jack Purcell(CONVERSE), Stan Smith(ADIDAS)와 같은 스포츠 선수들을 위해 디자인되었고 지금까지 사랑을 받는 제품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한지 1~2년이 되어 가며 생각보다 다채로운 제품군을 선보이고 있따. 그중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제품이 있다면


A.  캐치볼에서 처음 만든 Standard 모델의 화이트와 블랙 제품이 가장 많이 애착이 갑니다. 가장 힘든 시기에 간절한 마음으로 제작을 하게 되었고, 제 모든 초점이 이 하나의 디자인에 몰렸던 것 같습니다. 이 두 제품이 저를 신용불량을 해결하게 해주었고, 현재의 캐치볼이 있는 초석이 될 수 있었습니다.


Q.   캐치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 살짝 공개해 준다면


A.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하며, 한결같은 브랜드가 되고자 합니다. 사람들의 요청의 귀를 기울여 제품에 적용시키고자 하고, 더 높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방법에는 예산을 가리지 않고 투자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Q.   수제화 브랜드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한마디


A.  어떤 브랜드를 만들기 전에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게 뭘까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말 신발이 좋아서 만드는 건지 신발을 파는 게 좋아서 브랜드를 만드는 건지 이 브랜드를 만들어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 설정이 중요합니다. 막연히 그냥 돈을 많이 벌겠다든지 불투명한 어떤 목표 설정은 브랜드의 가치관 확립에 문제점이 많습니다.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가치관을 먼저 정립한 후 브랜드를 풀어나가면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됩니다. 처음 설립한 가치관을 끝까지 잘 유지하면서 멋진 브랜드를 같이 만들어가면 좋을 것 같아요.

매장 위치 : 대구광역시 중구 봉산문화길 15(봉산동) 1층 브러셔

온라인스토어 : https://catchball.kr/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catchball.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