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SMALL THINGS
소소함에 대하여

  큰 행복을 누리기 어려운 시국이다. 아르바이트마저 경력자를 원하는 상황에서 물질로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은 점점 작아지기만 한다. 가지고 싶은 것이 많다. 퇴근길이면 유난히 음식 냄새에 약해진다. 좋은 곳은 어찌나 많이들 다니는지. STUSSY 40주년 재킷을 사고 싶지만 할부에 허덕일 미래가 보인다. 소유하고 소비할 수 있는 선택지가 줄어들면서 괜히 주눅 들게 된다. 쓸데없이 타인과 나를 비교하는 순간만 늘어난다. 명백한 현대인이라 자기 존재만으로 평정을 찾는 것은 쉽지 않다. 이럴 때일수록 소소한 소비가 필요하다. 임시방편에 불과할지라도 지금을 진정시킬만한 그런 소소함.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LEGO minifigures』 - 4,900원

 

  레고는 최고의 선물이다. 어린이날에도 크리스마스에도 스무 살 생일에도 레고를 받고 싶었다. 블록과 블록을 맞추다보면 작은 세계를 만들어가는 기분이었고, 완성 이후에 찾아오는 성취감도 충분했다. 레고의 끝은 역시 피규어. 해적부터 우주인까지 종족도, 직업도, 인종도 다양한 레고 피규어는 언제나 수집욕구를 자극했다. 어쨌든 작고 귀엽다. 책상에 올려두면 꽤 산뜻하다. 굳이 한 시리즈를 전부 모으지 않아도 괜찮다. 한 달에 한 번 쯤 구매하다보면 어느새 늘어있는 피규어 무리를 볼 수 있다. 공간을 차지하는 수집품도 아니고, 애지중지 관리를 요하지도 않는다. ‘지나가다 보이면’ 사기 좋은 제품이다. 시리즈마다 16개의 모델로 이루어져있으며 개별 포장, 미스터리 팩 방식으로 판매된다. 기존 레고 제품에선 볼 수 없는 피규어가 들어있다. 중고거래도 활발한 편이라 인기 있는 피규어를 리셀하는 것도 가능하다.




구매하러 가기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세이수미(Say Sue Me) Your Book / Good People 7" Vinyl』 - 13,500원

 

  인디 록에 관심이 많은 리스너라면 절대 지나치지 않을 세이수미의 바이닐이다. 세이수미는 픽시스(Pixies)나 페이브먼트(Pavement), 요 라 텡고(Yo La Tengo)와 닮았다. 부서지는 사운드 속에서 발견하는 유머와 해방감. 그리고 사려 깊은 마음. 억지로 꾸며낸 로-파이가 아닌 처음부터 그렇게 생겨난 로-파이. 누군가의 젊음 한순간을 도려낸 듯한 사운드를 듣고 있으면 고개가 들썩거린다. 영원히 날 것으로 남을 것만 같은 음악 앞에선 중2스럽다는 얘길 들어도 괜찮다. 그런 작은 기분이 필요한 순간도 있다. 기분에는 기준이 없으니까.



영상 보러가기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믿음사 쏜살문고 시리즈』 - 9,800 ~ 10,800원

 

  113x188 사이즈(cm)로 작은 가방에도 넣기 좋은 판본이다. 에세이부터 소설, 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글이 담겨있다. 가벼운 마음으로 집어 들기 좋은 두께, 적당한 가격, 감각적인 표지까지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시리즈다. 시리즈를 관통하는 큰 주제가 있는 것이 아니기에 내가 원하는 작가의 원하는 작품만 골라서 구매하기 좋다. 인상적이었던 시리즈는 다니자키 준이치로 시리즈. 시리즈의 표지들처럼 붉은색에서 보라색으로 관능적인 인상의 작품들을 체험할 수 있었다. 선명하게 반영된 시대상과 재치 넘치는 대화들을 읽다보면 지하철 2호선 반 바퀴쯤은 순식간이다. 무라카미 류의 『남자는 쇼핑을 좋아해』는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에 적합하다. 그의 작가 생활과 쇼핑이 글로 직조되는 방식은 느끼한 구석 하나 없이 담백하다. 한 두 페이지 정도로 툭툭 던져지는 무라카미 류의 쇼핑기를 읽다보면 문득 나의 쇼핑기를 쓰고 싶어진다. 북디자이너 이기준의 산뜻한 산문집 『저, 죄송한데요』와 디자이너 이지원의 공감과 신선함을 동시에 불러일으키는 에세이 『명치나 맞지 않으면 다행이지』는 편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어서 좋다. 이쯤이면 취향에 맞춰 소소하게 즐기기 좋은 시리즈인 게 분명하다.


  소소한 것은 어디에나 있다. ‘부러운 것들’이 가져다주는 상대적 박탈감에서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다면 하리보 젤리도 괜찮고, 즉석복권도 괜찮다. 다만 괜한 후회와 현자타임은 금물. 잠깐 주어지는 소소한 순간에 집중해야한다. 그냥 그렇게 지내면서 크게 지를 때를 기다리면 되는 것 아닌가.



구매하러 가기



Editor  이기원



e-mail   rubisco27@naver.com

instagram  @2gy1

Catch Ball


일상속에서 늘 함께하는 브랜드 캐치볼(Catch Ball)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Q.  자기소개와  Catch Ball(캐치볼) 소개


A.  안녕하세요. 신발 브랜드 Catch Ball(캐치볼)을 운영하고 있는 이경민이라고 합니다.


Q.  반스, 컨버스 등 기존의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대형 브랜드들과의 남다른 차별점


A.  반스나 컨버스가 벌커나이즈드 신발 시장을 주름잡고 있지만 이미 컨버스나 반스 두 브랜드들은 오랜 역사와 전통이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지금의 브랜드가 이뤄진 건 아니라 세계시장 중심에 있는 건 당연한 것 같고, 그들과 다른 차별점은 작지만 새로운 로고나 브랜드에게 관심이 가는 건 어쩌면 당연한 심리인 것 같습니다. 물론 제품의 디자인이나 브랜드 이미지가 완성도 높아야 되는 건 당연해야 하는 것 같고요. 소량의 디자인에 사람들이 원하는 소재, 기능, 그리고 서비스를 즉각적으로 반영하여 빠르게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Q.  최근에 아이들과 함께 신을 수 있는 캐치볼 키즈 제작 및 의류, 브랜드 협업 등 다양한 제작 단계에 있어서 신경 쓰는 부분과 디테일


A.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품질'입니다. 어떤 원단과 어떤 소재를 적용해야 튼튼하고 편안하게 신을 수 있을지 고민을 가장 많이 하고 있습니다. 신규 제품과 협업의 기준도 브랜드가 필요에 의해서 자연스럽게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신발은 제가 아이가 있어서 제작하게 되었고, 협업한 홈그라운서플라이의 대표님도 아이가 있었기에 가족이 함께 입을 수 있는 티셔츠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Q.  캐치볼만이 제공하는 혜택이 있다. 무료 수선, 무료 교환, 무료 반품. 제작과 판매자 관점에서 보았을 때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다. 이 혜택들을 확정 짓기까지의 에피소드가 있다면


A.  첫 번째는 양말 브랜드 1507의 홀삭스 대표님의 영향입니다. 현업의 선배로서 온라인 시장에 먼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아 놓은 상황에서 저희의 부족한 점을 얘기해 주신 것들을 그대로 적용했습니다. 온라인 비즈니스와 장사에 대한 개념에 대해 많이 배웠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게 어떤 건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는 소비를 많이 해보면서 소비자 입장에서 필요로 하는게 뭔지 생각해보고, 그 경험들을 저희 브랜드에 적용을 많이 시켜보고 있습니다.


Q.  '어떠한 물건은 그 시대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캐치볼의 소개들을 발췌했다. 물건 저마다의 고유의 상황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현재 캐치볼이 지금의 시대를 반영하는 어떠한 물건을 꼽자면?


A.  1950년대에 살아보지 않았지만 1950년대를 강조하는 이유는 그 당시 만들어졌던 의류, 가구, 기계들을 보면 지금 사용해도 전혀 이상이 없고 오히려 자연스러운 것들을 보며 이러한 제품들처럼 시간이 지나도 아름다울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합니다.


  저희 회사 브랜드 디자인을 맡아주는 '캘리브랜드'의 소장님의 사무실 벽에 붙어있던 글귀가 생각납니다. '정말로 완벽한 것은 오히려 모자란 듯 보입니다. 아무리 사용해도 망가지거나 부서지지 않고 바닥을 드러내지 않습니다.'라고 적혀있던 글에는 완벽한 제품은 오히려 힘을 빼고 사용하면 할수록 질리지도 않는 그런 물건들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Q.  벌커나이즈드 공법으로 제조하는 방식은 어떠한가 대중들에게 캐치볼이 생각하는 벌커나이즈드의 매력과 제작자로서의 아쉬운 점이 있다면


A.  제품을 만들고 난 뒤 사람들에게 우리 제품의 어떤 가치 전달을 할지 고민을 했던 시간들이 저는 제조 현장에서 많이 영감을 얻었습니다. 요즘엔 물론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벌커나이즈드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지는지 간접적으로 경험을 많이 해보셨을 거라 생각됩니다.


  실제로 제조되는 현장에서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고 수많은 부자재들이 제품에 적용되는 걸 보면서 제조되는 과정을 잘 전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래도 세계적으로 인건비가 저렴한 곳으로 이동하게 되고 국내에는 수요가 없어져 몇 개 공장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중국 베트남과 같은 곳에는 아무래도 세계적인 기업들이 주문을 많이 하기에 부자재나 자재들이 최신식이고 현재 한국에는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기계들이라 노후가 많이 되어있습니다. 일본의 경우 높은 인건비와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품질과 브랜드의 역사로 자국에서의 소비가 많이 이뤄지는 덕분인지 오랜 역사를 가진 제조공장이 있습니다. 후에는 더 좋은 시설과 자재들이 있는 곳에서 멋진 제품을 제조해 보고 싶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하면서 타 브랜드의 신발도 무수히 많이 신어보고 분석해 보았을 것 같다. 기억에 남는 스니커들이 있는가?


A.  어떤 장르나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많이 사 보고 구입해 보고 있습니다. 그 당시 상황에 따라 영감을 준 스니커들이 많아서 하나만 고르긴 어렵지만 Jack Purcell(CONVERSE), Stan Smith(ADIDAS)와 같은 스포츠 선수들을 위해 디자인되었고 지금까지 사랑을 받는 제품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확대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Q.   캐치볼 브랜드를 운영한지 1~2년이 되어 가며 생각보다 다채로운 제품군을 선보이고 있따. 그중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제품이 있다면


A.  캐치볼에서 처음 만든 Standard 모델의 화이트와 블랙 제품이 가장 많이 애착이 갑니다. 가장 힘든 시기에 간절한 마음으로 제작을 하게 되었고, 제 모든 초점이 이 하나의 디자인에 몰렸던 것 같습니다. 이 두 제품이 저를 신용불량을 해결하게 해주었고, 현재의 캐치볼이 있는 초석이 될 수 있었습니다.


Q.   캐치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 살짝 공개해 준다면


A.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하며, 한결같은 브랜드가 되고자 합니다. 사람들의 요청의 귀를 기울여 제품에 적용시키고자 하고, 더 높은 품질의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방법에는 예산을 가리지 않고 투자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Q.   수제화 브랜드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한마디


A.  어떤 브랜드를 만들기 전에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게 뭘까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말 신발이 좋아서 만드는 건지 신발을 파는 게 좋아서 브랜드를 만드는 건지 이 브랜드를 만들어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 설정이 중요합니다. 막연히 그냥 돈을 많이 벌겠다든지 불투명한 어떤 목표 설정은 브랜드의 가치관 확립에 문제점이 많습니다.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가치관을 먼저 정립한 후 브랜드를 풀어나가면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됩니다. 처음 설립한 가치관을 끝까지 잘 유지하면서 멋진 브랜드를 같이 만들어가면 좋을 것 같아요.

매장 위치 : 대구광역시 중구 봉산문화길 15(봉산동) 1층 브러셔

온라인스토어 : https://catchball.kr/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catchball.official/